인기 트로트 다운로드

1985년 KBS TV에서 시작된 트로트 음악 프로그램 `가요무드`(한국어: 한국어)는 말 그대로 `음악 무대`를 의미한다. 이날까지 트로트 청취자들에게 꾸준한 호응을 이뤄내며 꾸준한 성과를 거두었다. [84] 몇 년 후, 새로운 트로트 가수가 명성을 얻었다. 이미자는 1964년 동명의 동명의 영화 타이틀곡 `동백의 여인`(한국어: `카멜리아 레이디`)을 녹음했다. 1960년대에 `옐로우 로브 마스트`와 같은 히트곡을 많이 녹음했다(한국어: 1964), “Cry Fever”(한국어: 울라산도 레이디” (한국어: #1967), `여성의 삶`(한국어: 1968), `아버지 거위`(한국어: 1969). 수많은 히트곡과 60년 동안 발매한 2,000곡이 넘는 트로트 곡을 통해 트로트 파의 가수로 활약하고 있다. 1920년대 이전에는 인기 있는 서양 음악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었습니다. [30] 1920년대에는 한국에서 트로트와 모호한 모습이 어우친 일부 음반이 들렸지만, 서양 대중음악의 형태일 가능성이 높다. 1966년부터 `MBC 텐 싱어매치`라는 인기 버라이어티 쇼를 개최해 온 문화방송은 트로트 음악의 시작을 `선구자`로 소개한다. 5 명의 가수가 각 여성과 남성이 팀 경쟁에서 달리고 있으며, 쇼가 끝나면 그 중 하나가 최고의 가수를 선택합니다.

이 프로그램은 1968년까지 라디오로 방송된 후 텔레비전으로 방송되었다. [64] 2005년 `MBC 노래축제`로 개칭되어 올해 말에 도회되고 있다. [65] 일부 가수의 선택이 항상 공정한지 여부는 또 다른 문제입니다. [66] 70년대에는 주로 트로트 가수들이 출연했지만, 80년대에는 일부 발라드 가수들이 부분적으로 참석했고, 90년대까지는 소수의 참가자들에게 트로트 가수가 속했다. 이는 70년대 트로트의 인기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증거가 될 수 있다. 한 연구에 따르면 TV의 주간 음악 프로그램과 70년대의 앞서 언급한 페스티벌에서 발표된 59곡의 노래도 같은 결과를 보여줍니다. [67] 그러나 트로트는 더 이상 70 년대에 유일한 인기있는 음악 장르가 아니었다. 대중 매체의 확산과 함께, 미국의 현대 민속 음악은 천천히 한국에서 대중 음악의 주류 중 하나 80 년대 이후 주도 공연뿐만 아니라 관객을 발견했다. 트로트는 두 비트 리듬으로 구성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, 일컬어 듀플 미터. 초기에 트로트 음악은 종종 펜타토닉 스케일과 마이너 키를 사용하여 작곡되었습니다. 이 패턴은 초기 일본 엔카와 한국의 `경기 민요`와 같은 다른 민속 음악에 특징이었다 anhemitonic 규모 또는 anhemitonic 펜타토닉 규모라고합니다. [7] 펜타토닉 스케일은 5도로 구성됩니다: 자연적인 주요 눈금의 4도 및 7도는 생략되고, 펜타토닉 마이너 스케일을 형성하기 위해, 이 모든 5도는 3도 하강합니다.